추억을 담은 주얼리

사진. 오르시아 웨딩밴드 <새별>


연인들이 사랑하는데 있어 테크닉이 중시되면

사랑의 엔지니어로 타락하고 만다. 

지금은 엔지니어들이 너무 많고, 

사랑의 시인은 너무도 적다.

– 잔 모로(프랑스 배우 Jeanne Moreau)


오늘은 진부한 옛날 영화라 더 정이 가고 꺼내 보고 싶은 영화 ‘이프 온리’를 소개한다. 눈앞에서 교통사고로 사랑하는 연인을 잃은 남자 이안. 시간을 되돌리고 싶은 그에게 기적처럼, 살아 돌아온 여자친구 사만다가 눈앞에 있다.


‘만약, 단 하루만 살 수 있다면 뭘 하고 싶어?’

망설임 없이 ‘당신과 함께 있고 싶다’고 대답하는 그녀.


단 하루밖에 남지 않은 시간, 그들만의 ‘다른 하루’를 만들어 가는 이안과 사만다의 이야기에 주목할 만한 특별한 주얼리가 등장한다. 바로 사만다에게 선물하는, 그들의 추억이 담긴 참팔찌다.


참(charm) 브레이슬릿

참팔찌는 수 천년 전부터 보호와 행운의 의미를 가진 것으로 여겨진다. 19세기 빅토리아 시대 개인적인 의미와 감성을 담은 참 장식으로 서서히 트렌드로 자리 잡았다. 여러 모티브가 담긴 참은 소망과 행복, 꿈 그리고 사랑을 의미하며 참팔찌는 오늘날에도 추억이 담긴 소중한 선물로, 연인이 자주 찾는 주얼리다.


영화 '이프온리' 속 이안과 사만다가 자신만의 이야기가 담긴 주얼리를 만든 것처럼 오르시아는 오늘날 연인만의 이야기가 담긴 웨딩 반지를 커스터마이징 한다. 사랑과 이야기, 취향을 담아 디자인한 오르시아 반지는 단 한 쌍만을 위한 사랑의 메세지와 이니셜을 새겨 더욱 특별하다.


사진. 오르시아 웨딩링 <핀아>


둘만의 추억을 담는 참팔찌처럼 오르시아의 반지 맞춤 제작 서비스를 통해 다이아몬드처럼 영원한 사랑의 약속과 이야기로 빛나는 주얼리를 만나보자.




추억을 새기는 오르시아

하나뿐인 이야기를 담은 맞춤 웨딩링


보러가기



Customer Service


영업시간   AM 10:00 – PM 20:00 

대표번호   02-542-6344





오르시아 방문예약


--